리눅스에서 메모리를 점검하기 위해 흔히 free를 사용한다. 그런데 free의 결과를 잘못 이해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고 필자도 마찬가지였다. 아래 결과를 보자. 512M의 메모리를 가진 시스템이다.

#> free

                    total           used           free     shared    buffers     cached
Mem:        513368     503180      10188          0       3772     332740
-/+ buffers/cache:     166668     346700
Swap:      1028152      84908     943244


이상하게 쓰는 것도 없는데 513M에서 현재 사용하는 것이 503M이다. 아무래도 시스템에 문제가 생겼나해서 재부팅을 했는데 조금 지나자 또 대부분의 메모리를 used에서 잡아먹는다. 에라 모르겠다 메모리를 512M 더 추가시키자. 농담이 아니라 실제로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




디스크를 읽는 일은 메모리에 비해서 아주 느리다. 수많은 사람들이 접속해서 ls 명령어를 모두 디스크에 읽어서 실행을 한다면 그 시스템의 속도가 아주 느려질 것이다. 물론 여기서는 ls라는 간단한 명령을 말했지만 시스템의 자원을 엄청 잡아먹는 프로그램이라면 문제가 또 달라질 것이다. 이런 경우 디스크에서 한번 읽어들인 정보를 메모리에 일정기간 보관하고 있다면 처음 읽을때만 속도가 느리지 이후에는 전반적으로 빨라질 것이다. 이것을 가르켜 디스크 버퍼링이라고 하며 이런 목적으로 사용되는 메모리가 위에서 나오는 버퍼 캐쉬이다.**주1 (실제로 버퍼 캐쉬는 파일을 버퍼링하는 것은 아니고 디스크 입출력의 가장 작은 단위인 블록을 버퍼링한다. 블록 디바이스 드라이버가 사용하는 데이터 버퍼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만일 캐쉬의 크기가 고정되어 있다면 그 크기가 너무 커도 메모리 부족현상이 생길 수 있을 것이고 지나친 스와핑을 발생하게 해서 시스템이 느려질 가능성이 크다. 리눅스에서는 자동적으로 모든 램의 빈 공간을 버퍼 캐쉬로 사용하여 메모리를 효율성을 높이고 있으며 프로그램에서 많은 메모리를 필요로 하는 경우에는 자동으로 캐쉬의 크기를 줄인다. 그렇다면 위에서 실제로 사용가능한 메모리는 free+buffers+cached 이다. -/+ buffers/cache: 이 줄이 이러한 내용을 반영하고 있다.

리눅스에서 실제로 사용가능한 메모리 산출방법 – fre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